회원 로그인 창

  • 울산과학기술원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한 후 이용
    하시기 바랍니다.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당신이 원하는 기회는 아직 오지 않았다


당신이 원하는 기회는 아직 오지 않았다

<홀름 프리베> 저/<배명자> 역 | 비즈니스북스

출간일
2014-08-27
파일형태
ePub
용량
1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우리는 늘 ‘기회’를 잡기 위해 애쓴다. 늦지도 이르지도 않은 완벽한 기회 말이다. 그러나 시시각각 빠르게 변화하는 오늘날에 그 기회를 잡는 일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그렇다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성공의 발판으로 활용하는 사람들은 무엇이 다른 걸까? 역설적이지만 그 비결은 바로 ‘기다림’에 있었다. 베스트셀러 《디지털 보헤미안》의 저자이자 세계가 주목하는 독일의 젊은 경제학자인 홀름 프리베는 신작 《당신이 원하는 기회는 아직 오지 않았다》를 통해 모두가 ‘속도’와 ‘변화’를 요구하는 현대사회에 필요한 새로운 화두로 ‘현명한 기다림’을 강력하게 제기한다.

전작인 《디지털 보헤미안》을 통해 조직에 얽매이지 않고 창조적이고 자유로운 노동 방식을 추구하는 새로운 지식 계층의 탄생을 예측했던 저자는 이 책에서 새로운 주류로 자리 잡게 될 성공의 원칙을 들려준다. 또한 바위 전략을 통해 세간의 속설과는 달리 혁신 자체를 재고해 볼 것을 제안하며,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완벽한 타이밍을 놓치지 않는 법, 침묵으로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어가는 기술 등에 대해 알려 준다. 현명한 기다림과 물러섬의 기술을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하는 이 책을 통해 우리는 더 높은 목표에 다가갈 수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그 전략을 냉철하게 점검하고, 그 결과로 찾아오게 될 최고의 기회를 잡기 위한 자기절제의 기술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서문_ 당신이 기다려 온 최고의 타이밍은 과연 지금인가?

제1장. Be Here Now _나는 지금 어디에서 길을 잃었는가
Don’t Panic!
움직일수록 길은 더 보이지 않는다
치명적 위험, 조급증
‘뭐라도’ 해야 한다고?
기술은 어떻게 우리의 숨통을 조이는가
‘쓸데없는 업무’의 탄생
능동적인 기다림의 기술
당신에게 유리한 파도를 기다려라
조금의 시간이 더 필요할 뿐

제2장. Don’t Believe The Hype _ ‘혁신’이라는 이름의 환상
어쩌다 ‘정지’는 ‘도태’의 다른 이름이 되었나
신중한 여우 vs 자신에 찬 고슴도치
70년간 변하지 않은 레고의 생존 전략
미래는 생각보다 느리게 온다
습관의 법칙
일찍 일어나는 ‘벌레’가 몰랐던 것
혁신만 바라보면 정말 중요한 것을 못 보게 된다
변화의 강요에 당당하게 맞서는 법

제3장. Playing Rock _ 완벽한 기회를 잡기 위한 ‘바위 전략’
가위바위보에서 100퍼센트 승리하기
움직이지 않는 골키퍼의 승부차기 성적
가장 단순한 작전이 최고의 작전
앙겔라 메르켈의 무기, 기다림의 리더십
최후에 원하는 것을 얻는 자가 승자가 된다

제4장. Sound of Silence _ 세상은 결국 조용한 사람들이 바꾼다
의미심장한 침묵의 시간
침묵을 깨는 자, 반드시 패배할지니
입을 열어야 할 때와 다물어야 할 때
은근하지만 강력하게, 조용하지만 분명하게
토론보다 강력한 침묵 커뮤니케이션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도 전략이다

제5장. Steady State _ 동요하지 말고 하던 일을 계속하라
발전은 곧 행복이라는 착각
레드 퀸 효과: 아무리 달려도 제자리인 이유
새로운 것이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다
변화의 시대정신에 맞서기
혁신은 때로 독이 든 성배와 같다
검은 백조는 항상 ‘혁신’의 가면을 쓰고 온다
새로운 시스템은 곧 새로운 문제
그대로 내버려 두는 기술
모든 문제는 부족할 때가 아니라 넘칠 때 생긴다
기회는 반드시 돌아온다

참고 문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